기사제목 89회 걸쳐 1억 5000만원 훔친 전문 절도범 붙잡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89회 걸쳐 1억 5000만원 훔친 전문 절도범 붙잡혀

‘해’야 져라, 불 꺼진 집은 ‘내꺼’
기사입력 2014.03.12 17: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빈집에 들어가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쳐온 절도범의 꼬리가 잡혔다.
안산상록경찰서(서장 김수희)12일 안산 일대 다세대 주택가 빈집만을 골라 침입해 금품을 훔친 혐의로 박모씨(32전과 12)를 상습절도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2012817일 김모씨의 집 베란다 창문에 설치된 방범창을 부수고 침입해 금반지 등 700만원 상당을 훔치는 등 89차례에 걸쳐 가정집에 침입, 현금과 귀금속 등 150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다.
경찰은 박씨의 추가 범행 여부와 함께 공범과 장물에 대해 조사 중 이라며 집을 비울 때에는 거실등이나 TV를 켜고 방범창이 설치돼 있더라도 반드시 창문을 잠그도록 당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www.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