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공무원과 건설업체간 뇌물 커넥션, 어디까지 이어지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공무원과 건설업체간 뇌물 커넥션, 어디까지 이어지나

기사입력 2014.03.11 01: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공문서를 위조해 건설업자로부터 금품을 챙긴 공무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수사1계는 감리와 준공검사 편의를 제공해 주고 민원 사안을 과징금으로 처리해 준 대가로 뇌물을 수수한 공무원 윤모씨(50인천시청 아시아경기대회지원본부)를 공문서위조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또 감리사 정모씨(50)와 건설사 대표 김모씨(58)도 불구속 기소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윤씨는 지난 201210월 경 인건비미지급·불법하도급 민원 관련 청문서를 위조하고 영업정지 대신 과징금으로 처리해주는 대가로 김씨로부터 500만원을 받은 혐의다.
감리사인 정씨는 지난 20111월경 모 종합사회복지관 공사과정에서 서류 미비점과 재공사를 요구한 후 감리 편의를 제공해 주는 대가로 김씨로 부터 200만원을 받은 혐의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www.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