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천시, 노후공동주택 효율적 관리 시민정책토론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천시, 노후공동주택 효율적 관리 시민정책토론

기사입력 2014.02.22 12: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22공동주택과토론회04.jpg▲ (사진제공) 부천시청

경기도 부천시가 노후 공동주택 개선을 위한 시민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21일 부천시청 소통마당에서 열린노후공동주택 효율적 관리와 리모델링에 대한 34회 시민정책토론회는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최재필 교수가 좌장을 맡아 전문가 발제와 토론, 객석의 건의사항 발표와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이용화 유한대학교 건축설비과 교수는 부천시의 노후 공동주택의 배관 문제가 매우 심각한 상태라며 특히 부식이 심한 아연도강관의 사용이 금지된 1994년 이전 건립된 52개 단지의 약 34000세대에는 전면적인 개·보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상황에 따라 편차가 심하지만 노후급수배관 교체에는 평균 86만원이 소요되는데 기존에 쌓아둔 장기수선충당금으로 이를 감당하긴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장윤배 경기개발연구원 도시주택연구실장은 부천시의 노후 공동주택들의 리모델링의 필요성과 예상 문제점을 짚었다.
장 실장은 공급과잉이 우려되는 주택공급계획과의 적정화가 필요하고 소형평형과 임대주택 공급을 위한 세대구분형 아파트의 적용 검토, 공공성을 확보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 단지별 상황에 맞는 맞춤형 리모델링이 필요하다이를 위한 리모델링 지원센터가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영호 한국토지주택공사 토지주택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초점을 맞추는 맞춤형 리모델링을 추진해야한다이를 위해서는 경제성과 함께 친환경, 에너지절약, 커뮤니티 형성 등 다양한 사항에 대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만수 부천시장은 앞으로는 건물을 모두 부수고 새로 짓는 대신, 기존의 건물을 계속 고쳐 살아야하는 것으로 주거 정책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이번 토론회를 시작으로 전문가 여러분과 시민들의 지혜를 모아가면서 부천의 주거 환경을 살기 좋게 바꾸어 나가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www.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