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기도내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자가치료자 10명 중 2명 ‘심리 고위험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경기도내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자가치료자 10명 중 2명 ‘심리 고위험군’

도, 고위험군에 대해 전문상담 진행, 퇴소 후에는 지속적인 심리지원 서비스 제공
기사입력 2021.09.16 22:0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진에 따른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와 자가치료자의 정신건강을 평가한 결과 10명 중 2명은 심리지원이 필요한 고위험군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지난 518일부터 경기도 코로나19 확진자 심리지원단을 별도 운영하며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와 자가치료 대상 확진자에게 심리지원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도가 지난 831일까지 도내 생활치료센터에 입소(21722)하거나 자가치료한(1973) 23695명 중 정신건강 평가에 참여한 16907(생활치료센터 16268, 자가치료 639)을 분석한 결과, 심리지원이 필요한 고위험군은 전체 21.4%(3611)로 나타났다.

생활치료센터 입소자는 20.9%(3405), 자가치료 대상자는 32.2%(206)였다.

 

이들 고위험군 3611명의 증세를 보면 우울증(경미한 수준 이상)을 호소하는 확진자가 전체 51.7%(1867)로 가장 많았고, 외상 후 스트레스 증상(주의 요망 이상) 24.7%, 심리적 고통정도(총점 107점 이상) 13.2% 순이었으며, 자살 위험성이 있는 우울 단계도 10.4%로 확인됐다.

 

이들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4820건의 전화상담을 진행한 결과 상담내용은 일상 복귀에 대한 어려움이 40.6%(195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격리생활로 인한 답답함 32.6%, 신체 건강 후유증에 대한 걱정 13.7%, 코로나19 타인 전파 걱정 7.4%, 경제활동 중단으로 인한 불안 3.2%, 기타 2.5% 순이다.

 

경기도는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입소 등으로 상당수가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는 만큼 기존 코로나19 확진자 심리지원단운영을 강화할 방침이다.

 

도는 생활치료센터 입소자 등 확진자를 대상으로 심리지원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정신건강 자가 진단을 진행해 그 결과 고위험군으로 판단되면 3회 이상의 전화상담을 진행한다.

 

경기도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대상자가 도움이 필요할 경우 언제든지 연락할 수 있도록 심리지원 상담원의 이름과 연락처를 개별 안내하고, 자가치료자의 경우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상담과 대리처방을 지원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500명 안팎을 연일 기록하면서 경기도 심리지원단도 매일 200명 안팎을 대상으로 상담을 하고 있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확진자는 신체적인 고통뿐만 아니라 주변에 피해를 입힌다는 죄책감과 심리적인 압박으로 매우 힘들어한다격리된 확진자의 마음 건강을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앞으로는 코로나19 대응 인력 등 대상별 맞춤형 심리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www.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