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이창균 경기도의원, ‘훼손지 정비사업 불합리한 제도개선 간담회’개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창균 경기도의원, ‘훼손지 정비사업 불합리한 제도개선 간담회’개최

기사입력 2020.04.09 14:3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0409 이창균 의원, 훼손지 정비사업 불합리한 제도개선 간담회 (1).jpg
이창균 경기도의원이 남양주 상담소에서 ‘훼손지 정비사업 불합리한 제도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이창균 의원(남양주5)8일 남양주 상담소에서 훼손지정비사업 불합리한 제도개선 간담회를 개최했다.

 

훼손지정비사업은 그린벨트에서 동·식물 관련 시설로 허가를 얻은 후 창고 등 다른 용도로 사용 중인 토지를 일정한 조건을 충족할 경우 합법적인 물류창고로 용도변경을 해 주는 사업으로 올해 1231일까지만 유효하나 신청이 저조한 상태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창균 의원과 가천대학교 송상열 겸임교수, 김준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 박윤학 도시주택과장, 남양주시 우진헌 도시국장, 경기도의회 김나영 입법전문위원 등 9명이 참석했다.

 

송상열 교수는 훼손지정비사업은 추진절차가 복잡하고 환경여건에 맞지 않는 불합리한 제도 등으로 현실적으로 참여하기가 매우 어렵다특히 자체부지로 기부채납하는 방식은 토지소유주들에게 가장 큰 경제적 부담이 되고 있어 제도가 시대적 환경여건에 맞게 재설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준태 도시주택실장은 현재의 방식은 틀에서 맞춰가다 보니 기본계획으로는 사업진행이 더딜 수밖에 없다지역 현황에 맞게 조정이 가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창균 의원은 현재의 제도는 실효성이 전혀 없다며 개발제한구역으로 인해 오랜기간 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한 해당 주민들이 실질적인 이익을 얻을 수 있도록 현실을 반영한 제도개선이 시급히 필요하다며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 행정을 당부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www.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