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이재명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8개 시군과 함께 지급”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재명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8개 시군과 함께 지급”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홈페이지서 9일 오후 3시부터 동시 신청 가능
기사입력 2020.04.08 18:0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브리핑2(3).jpg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8일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의 상세한 신청방법에 대해 소개했다.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경기도민 누구에게나 1인당 110만 원을 주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이 오는 9일 오후 3시부터 시작된다.

용인시 등 18개 시군 재난기본소득도 함께 신청할 수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8일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의 상세한 신청방법에 대해 소개했다.

 

도는 9일 오후 3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홈페이지(basicincome.gg.go.kr)를 통해 공식적인 신청절차에 돌입하며, 이달 30일까지는 기존에 갖고 있던 경기지역화폐카드나 신용카드로 지급받을 도민들만 신청할 수 있다.

선불카드 방식은 오는 20일부터 신청 가능하다.

 

도와 기준이 동일하고 조례와 예산편성절차를 완료한 18개 시·군 주민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뿐 아니라 시군에서 자체적으로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도 함께 신청할 수 있다.

이 경우에도 신용카드와 경기도지역화폐 카드 사용자만 해당된다. 참여시군은 안성(25만 원), 화성(20만 원), 이천동두천(15만원), 양평(12만원), 용인성남평택시흥양주여주과천(10만 원), 부천의정부김포광명하남의왕(5만 원)이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혼란방지와 행정력 낭비와 주민불편을 최소화하며 신속집행으로 경제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시군 재난기본소득을 함께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대부분의 시군이 경기도와 합산해 한 번에 지급하길 원했지만 의회의결 절차가 남은 시군을 기다리며 기본소득지급을 더 이상 늦출 수 없어 부득이 준비가 완료된 아래 시군만 합산지급하게 된 점 양해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지역화폐카드나 신용카드 사용자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홈페이지에서 재난기본소득을 받고 싶은 자신의 카드 정보를 입력하면 된다.

신용카드는 하나, 우리, 국민, 신한, 삼성, 비씨, 롯데, 수협, 농협, 기업, 한국씨티, SC제일, 현대 등 13개 카드가 가능하며, 체크카드는 사용할 수 없다.

 

홈페이지에서 카드사와 카드번호 등을 입력하면 신청자 인적정보와 신청금액 확인을 거쳐 접수가 완료된다.

주민등록을 기준으로 동일 세대원인 직계존비속 미성년자에 한해 대리신청도 할 수 있다.

 

경기지역화폐카드 또는 신용카드 신청이 완료되면 확인문자 수신일(1~2일 이내)부터 사용 가능하다.

 

선불카드 방식은 420일부터 731일까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나 주소지 시군내 농협지점에서 신청·수령할 수 있으며, 선불카드 수령 후 사용승인 문자 수신일부터(1~2일이내) 사용 가능하다.

 

이 지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가급적 온라인 신청을 통해 경기지역화폐카드 및 신용카드를 활용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도민 여러분에게 약속한 기일 내에 재난기본소득이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www.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