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제10주기 천안함 46용사 추모행사 엄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제10주기 천안함 46용사 추모행사 엄수

26일, 해군2함대 천안함 선체 앞에서 유가족과 정경두 국방부장관, 생존 장병 참가한 가운데 열려
기사입력 2020.03.26 17:5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유가족.jpg
유가족이 영정을 어루만지고 있다. (사진제공 / 해군)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해군은 26일 오후 2시 평택 해군2함대사령부에서 서해 바다를 지키다 전사한 46용사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10주기 천안함 추모행사를 거행했다.

 

이날 추모행사는 천안함 선체 앞에서 정경두 국방부장관 주관으로 진행됐으며,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감안해 천안함 용사들의 유가족과 생존 장병,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등 군 주요인사와 이병구 보훈처 차장, 손정목 천안함재단 이사장 등 150여 명의 인원만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46용사에 대한 묵념과 해군의장대가 조총 19발 발사를 시작으로, 작전경과 보고에서 해군2함대 22전투전대장 김태환 대령은 “20103262122분경 백경도 연화리 서남방 2.5km 해상에서 경비작전과 어로활동 지원임무를 수행하고 있던 천안함은 북한 연어급 잠수정으로부터 기습적인 어뢰공격을 받았다천안함 46용사와 한주호 준위의 숭고한 희생은 국민들에게 나라사랑 정신을 일깨우고 장병들에게는 해양수호 의지를 강화하는 계기가 돼 튼튼한 안보의 구심점으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보고했다.

 

 '롤콜'은 천안함 생존 장병인 예비역 병장 김윤일씨(32)가 맡아 그리움과 아픔, 분노라는 마음의 파도를 묵묵히 잠재우고, 전우들이 못다 이룬 꿈과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하루하루를 살아왔다오늘만은 사랑하는 전우 46명의 이름을 목놓아 불러보고 싶다. 이창기 전탐장님, 최한권 전기장님, 김태석 내기장님. 그대들의 피로 지킨 이 바다는 오늘도 굳건히 지켜지고 있음을 자랑스럽게 말 하겠다고 경례를 올렸다.

 

 

국방부장관 추모사 (2) 국방일보제공.jpg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추모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 국방일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추모사에서 조국을 지키다 산화한 천안함 용사들과 고 한주호 준위가 영원히 기억되고, 영웅들의 이름이 더욱 명예로워질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우리 군은 차기 한국형 호위함 중 한 척을 천안함으로 명명하는 것을 검토해 천안함 용사들의 희생과 충정을 기리고 자랑스러운 천안함 46용사의 해양수호의지를 이어가겠다고 말해 유가족과 생존 장병들의 마음을 위로했다.

 

군은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안보결의 주간을 운영하고 있으며, 해군이 312일부터 27일까지 마련한 사이버 추모관에는 2만여 명이 넘는 국민들과 군 장병들이 헌화에 참여하는 등 천안함 46용사 추모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www.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