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화성시의회 미래통합당, 시민 1인당 ‘재난기본소득’100만원 지급 촉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화성시의회 미래통합당, 시민 1인당 ‘재난기본소득’100만원 지급 촉구!

“83만 화성 시민이 함께 고통을 느끼고 있어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
기사입력 2020.03.19 19:0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성명서 발표사진2020.03.19.jpg
화성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 일동이 재난기본소득을 즉각 실시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미래통합당 화성시의회 의원들은 시민 1인당 100만원씩을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을 즉각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이는 화성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돕겠다며 요청한 '1316억 원의 2020년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이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19일 화성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 일동은 서철모 화성시장은 재난기본소득을 즉각 실시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성명에는 화성시가 4.15 총선을 앞둔 시점에 현 정부와 여당에게 반발이 심한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예산이 편성돼 있다고 꼬집은 뒤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층은 소상공인 뿐만이 아니라, 우리 화성시 83만 시민이 함께 고통을 느끼고 있어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제점 해소를 위해서는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미래통합당 화성시의원 일동은 화성시민 1인당 10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화성시장에게 요청한다코로나19로 인해 화성시민의 삶이 최소한이라도 유지될 수 있도록 조속히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화성시는 지난 16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매출액이 10% 이상 감소된 소상공인들에게 평균 200만 원의 긴급생계비를 지원하는 내용 등이 포함된 추가경정 예산안(1316억 증액) 편성해 의회의 동의를 구한 상태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www.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