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신년사] 권영화 평택시의회 의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신년사] 권영화 평택시의회 의장

기사입력 2020.01.01 01: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권영화 평택시의장.jpg
권영화 평택시의회 의장

 

존경하는 51만 평택시민 여러분!

2020년 경자년(庚子年) 희망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2020년 경자년(庚子年)은 쥐의 해입니다.

쥐는 예부터 어둠속에서 만물의 씨앗을 잉태하는 뜻의 동물로 번성과 번영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올해는 이런 기운을 받아 시민 여러분의 가정에 사랑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바라며, 소망하시는 모든 일들이 결실을 이루는 한 해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먼저, 지난 한 해 동안 우리 시의회에 많은 관심과 사랑을 가져 주시고, 때로는 따끔한 질책과 아낌없는 조언으로 격려를 보내주신 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돌이켜보면 지난 한 해도 가계부채 및 청년실업률 증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경쟁력 저하, 일찍이 경험해보지 못했던 주택가격의 급락 등 저마다 처한 환경은 다르지만 시민들께서 피부로 느낄 정도로 전반적인 경제상황이 그 어느 해보다 어려웠습니다. 금년에도 경제사정은 나아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대내외적인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시는 많은 사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고덕 삼성전자 반도체 1캠퍼스 순조로운 가동과 2캠퍼스 조성, 브레인시티사업 추진, 평택호 관광단지, 화양택지개발지구, 평택항 여객터미널과 최근에는 평택권관항어촌뉴딜공모사업,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진위산업단지 등 많은 사업들이 호재를 맞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업들이 하나하나 마무리 될 수 있도록 힘써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맡겨진 임무는 무겁고 이를 실천할 길은 어렵고 아득하다란 뜻의 임중도원이란 사자성어가 있습니다.

이는 큰 일을 맡아 책임은 무거우나 막중한 임무를 완수하기 위해서는 도량이 넓고 뜻이 굳어야하며 함께 써야한다는 의미로 앞으로 우리 모두 힘을 합쳐 전진해야 될 때라 생각합니다.

 

그 동안 평택시의회는 시민과 소통하는 열린의회의 의정 슬로건 아래 시민과의 대화와 소통을 바탕으로 지역·집단·계층 간 이해관계에서 벗어나 시민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정책을 이끌고자 노력했으며, 시민들이 제시하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시정에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습니다.

하지만, 의정활동에 대한 의욕이 너무 앞선 나머지 일부에서는 몇 가지의 불미스러운 일들로 인해서 시민들께 실망을 드린 바 있습니다.

이유야 어찌됐던 시민 여러분께 실망감을 안겨드려 시의회 의장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느끼며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시민 여러분들께 신뢰를 회복하고자 지난 의정활동을 되돌아보며 사판행성(思判行省, 모든 일을 생각하고 판단하며, 반성하면서 행동하라)을 가슴에 새기고 새해를 맞이하고자 합니다.

 

2020년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해입니다.

작년 4월 인구 50만 돌파를 시작으로 11월에는 51만을 넘어서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수년 내 명품도시가 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지금 평택 발전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합니다.

고덕국제신도시 조성, 대규모 택지개발지구의 생활 인프라 부족에 따른 시민들의 불편 해소와 현재 진행되고 현안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집행부와 더욱 긴밀히 협력하며 생산적인 의정활동을 펼치겠습니다.


새해에도 초심을 잃지 않고 더욱 발전된 모습으로 시민의 가장 든든한 울타리이자 동행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또한, 시정 전반에 대하여 낡은 관행과 불필요한 규제의 벽을 허물어 특혜와 특권, 불공정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의회 본연의 임무인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비판에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이며, 어려운 지역경제를 살리고, 소외계층을 배려하며, 시민의 삶의 질을 한층 더 높이는데 모든 역량을 결집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보내주신 지지와 성원에 깊이 감사드리며, 새해에도 오직 시민만을 생각하며 시민을 섬기는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어릴적, 한 겨울 꽁꽁 언 몸으로 집에 돌아오면 온돌의 온기가 온몸을 사르르 녹여 편안해 진 기억이 있습니다.

그리고는 아랫목의 밥을 구수한 청국장으로 비벼 먹으면 별다른 반찬이 없어도 더 없이 행복을 느끼곤 했습니다.

 

올 한해 우리의 이웃과 가정이 온돌방 속 청국장과 같이 따뜻하고 구수한 삶의 여유를 가지고 건강한 웃음이 넘쳐나시길 기원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경인통신 편집부 기자 igitimes@naver.com]
<저작권자ⓒ경인통신 & www.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