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가출청소년 살해·암매장한 일당 5명 붙잡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가출청소년 살해·암매장한 일당 5명 붙잡혀

경기남부경찰청, 백골 시신 발견 74일 만에 범인 일당 검거
기사입력 2019.08.22 12:0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인통신=이영애 기자] 가출청소년을 유인해 살해한 후 암매장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66일 오전735경 오산시 야산에서 백골 상태로 발견된 변사자를 살해·암매장한 A모씨(22) 5명을 붙잡았다고 밝혔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피해자가 자신들의 다른 범죄와 관련해 경찰에 진술하므로 인해 처벌받게 됐다는 이유로 피해자를 살해키로 공모하고 지난해 98일 저녁 740분경 SNS를 통해 알게 된 D모씨(18, )에게 피해자를 오산 인근 공장으로 데리고 오게 한 뒤, 피해자를 살해하고 인근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다.

 

경찰은 당시 발견된 시신이 타살 혐의가 높다고 판단하고 44명의 수사전담팀을 꾸린 뒤, 15~17세의 남성이라는 국과수 부검결과에 따라 인접 지역에 접수된 유사 연령대 가출인과 장기결석자, 주민등록증 미발급자 등을 조사하던 중 소재불명 청소년 1명의 SNS 프로필 사진에서 시신과 함께 발견된 반지 등을 착용한 것을 발견, DNA를 대조한 결과 시신 발견 49일 만인 지난 달 25일 신원을 특정했다.

 

경찰은 피해자와 함께 생활한 A 3명의 신원을 확인하고 매장 추정 시기인 지난해 6~9

월 사이 피의자들의 행적을 수사하던 중 삽과 장갑 등 범행도구를 구입한 사실을 확인, 차량 트렁크에서 피해자 혈흔을 발견(DNA 일치)해 특정했으며, 지난 19일 오전 930분경 다른 범죄로 수감 중이던 AB군과 복무 중이던 C씨 등 3명을 붙잡았다.

    

경찰은 "피해자 유인에 가담한 D씨 등 2명은 미성년자유인 등 혐의로 형사입건했다"며 "자세한 범행경위 등을 보강수사 후 겸찰에 송치할 예정" 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www.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