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9월의 독립운동가) 나중소 장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9월의 독립운동가) 나중소 장군

기사입력 2016.09.07 19: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2나중소 포스터.jpg

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청산리대첩에서 활약한 나중소 장군(羅仲昭, 1867.4.13.~1928.8.18.)을 2016년 9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
선생은 경기도 고양군(현재 서울 정릉) 출신으로 16세에 무과에 급제한 후 대한제국 무관학교에서 수학했다.
대한제국 진위대 부위(副尉)로 재직 중 일제에 의해 군대가 강제로 해산 당하자 만주로 망명해 대한군정서(북로군정서) 등에서 무장투쟁을 벌였다.
1919년 3월 선생은 북간도 왕청현에서 서일 등 대종교인을 중심으로 조직된 대한정의단의 교관으로 초빙돼 수백 명의 무장 독립군을 양성했으며 같은 해 10월 북로군정서로 개편되자 참모부장에 임명돼 사령관 김좌진을 보좌하며 부대를 이끌었다.
선생은 북로군정서군의 사관연성소 교수부장으로 300여 명의 독립군 사관을 양성했으며 청산리대첩에 참전해 백운평과 천수평 전투에서 일본군을 크게 무찔렀다.
청산리대첩은 김좌진의 북로군정서군과 홍범도의 연합부대가 1920년 10월 21일부터 6일 간 청산리 일대에서 일본 정예군대와 10여 차례 벌인 전투였다.
1300명의 독립군 연합부대는 연대장 1명, 대대장 2명을 포함한 일본군 1200여 명을 사살하는 등 대승을 거뒀다.
청산리대첩 후 선생은 북간도를 거쳐 러시아 이만 지역으로 이동해 1921년 4월 36개 독립군 단체들이 모여 결성한 대한독립단 참모로 선임됐다.
그러나 1921년 6월 자유시참변이 일어나자 선생은 북만주로 돌아왔다.
1922년 1월 안도현 군인양성소 사령관에 임명돼 국내진공작전을 추진했으며 같은 해 8월에는 9개 독립군 단체들의 군사통일체로 대한독립단을 재건하고 전 만주 독립군 단체들의 통합을 추진한 결과 1924년 3월 대한군정서가 재조직됐고 선생은 서무부장 겸 참모에 임명됐다.
1925년 3월 영안현에서 신민부가 조직되자 선생은 중앙집행위원회 참모부위원장에 임명됐으며 같은 해 9월 신민부와 정의부의 연합부대에서 간도의 훈춘, 장백 및 함경도 등을 관할하는 서남로향관(餉官)에 임명됐다.
선생은 1928년 8월 신민부 지방조직을 설치하던 중 돈화현 산중에서 숨을 거뒀다.
정부는 독립군 양성과 청산리대첩에서 무장투쟁을 벌인 나중소 장군에게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저작권자ⓒ경인통신 & www.gi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경인통신(www.gitimes.com)      등록번호 : 경기, 50774 | 등록일 : 2013923| 발행·편집인 : 이영애

                                          사업장 주소 : 경기도 화성시 태안로 42-30 | 대표전화 : 070-8851-7916

                                          청소년책임자 : 이영애 기사제보 mail : igitimes@naver.com 

경인통신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